캐나다 여행기: 나는 말레이시아 사람이라는 걸 생각하지 않았다!

서론

캐나다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라 중 하나로 불리는데, 나는 이곳을 방문하기 위해 말레이시아에서 여행을 떠났다. 하지만 캐나다에 도착하자마자 나는 말레이시아 사람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말레이시아와 캐나다는 문화, 언어, 기후 등 모든 면에서 다른 나라였다. 그러나 이러한 차이점들이 오히려 더욱 흥미롭고 새로운 경험을 선사했다. 이번에는 나의 캐나다 여행기를 소개하며, 말레이시아 사람으로서 느낀 다양한 경험들을 공유하고자 한다.

 

캐나다 여행기: 나는 말레이시아 사람이라는 걸 생각하지 않았다!-짜릿캐나다
(위 사진은 내용과 무관함 Pexels 제공 사진)

 

본론

1. 캐나다에서의 문화 충격

캐나다 여행을 계획하면서 나는 그리 큰 기대를 하지 않았다. 그저 다른 나라를 여행할 뿐이니까. 하지만 캐나다에 도착하자마자 나를 기다리고 있던 것은 이전에 상상도 못한 문화 충격이었다.

일단, 캐나다 사람들은 너무나도 친절하다. 무슨 일이 있어도 언제나 웃음을 지으며 대해준다. 이런 친절함은 나에게는 이전에 경험해 본 적이 없는 것이었다.

또한, 캐나다는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나라이다. 이전에 여행한 나라들은 대부분 한 가지 문화가 주를 이루었었지만, 캐나다는 다른 문화들이 공존하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그리고 이렇게 다양한 문화들이 공존하는 것이 캐나다의 특징 중 하나이다.

그리고 가장 놀랐던 것은, 캐나다 사람들의 영어 발음이 이해하기 어려울 정도로 빠르다는 것이었다. 나는 영어를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캐나다에서는 말하는 속도가 너무 빨라 이해하기가 어려웠다.

이러한 문화 충격은 나에게 새로운 경험이 되었다. 나는 말레이시아 사람이지만, 이제는 캐나다도 내가 여행한 나라 중 하나로 기억될 것이다.

 

2. 말레이시아와 캐나다의 비교

말레이시아와 캐나다는 매우 다른 나라이다. 말레이시아는 열대 기후이며, 캐나다는 기온이 낮은 대륙 기후이다. 또한 말레이시아는 인구 밀도가 높고, 캐나다는 인구 밀도가 낮다.

두 나라의 문화적 차이도 크다. 말레이시아는 다양한 종교와 문화가 섞여 있는 다문화 사회이다. 반면에 캐나다는 다양한 문화와 인종이 공존하는 다문화 사회이다.

또한 말레이시아의 경제는 주로 수출 위주이며, 캐나다는 자원이 풍부한 나라로 유명하다. 이러한 경제적 차이로 인해 두 나라의 일상생활과 사회적 분위기도 매우 다르다.

말레이시아와 캐나다를 비교하면서 느낀 것은 각 나라의 장단점이 있다는 것이다. 말레이시아는 다양한 문화와 음식, 인간적인 따뜻한 분위기가 매력적이지만, 교통체증과 공해 문제가 심각하다. 반면에 캐나다는 자연환경이 아름답고 교육과 복지 시스템이 뛰어나지만, 겨울철 기온이 매우 낮고, 도시에서의 삶이 편안하지 않을 수 있다.

말레이시아와 캐나다는 서로 다른 매력적인 점이 많은 나라이다. 이러한 차이를 통해 다양한 경험을 쌓을 수 있고, 두 나라를 비교하며 새로운 시각을 얻을 수 있다.

 

3. 캐나다에서의 음식 경험

캐나다에서의 음식 경험은 정말 다양하고 흥미로웠다. 나는 말레이시아에서 자랐기 때문에 다양한 아시아 음식을 좋아하는데, 토론토에서는 이탈리안, 멕시칸, 그리스, 중동 등 다양한 문화의 음식을 즐길 수 있었다. 특히, 피자와 파스타, 스테이크 등 이탈리안 음식은 매우 맛있었고, 멕시칸 음식은 매콤하고 특이한 맛이 인상적이었다. 또한 토론토에서는 유명한 케이크 매장도 많아서 맛있는 디저트를 즐길 수 있었다. 하지만 가격이 조금 비싸다는 것이 단점이었다. 또한, 캐나다에서는 모든 음식이 매우 건강하고 신선하게 만들어진다는 인식이 있어서,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기에도 좋았다. 캐나다에서의 음식 경험은 나에게 다양한 문화를 경험하고 새로운 맛을 발견하는 기회를 주었다.

 

4. 캐나다의 자연 경관 탐방

캐나다는 자연 경관이 풍부한 나라로 유명하다. 나는 캐나다에 갔을 때, 이곳의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탐방하면서 나 자신이 말레이시아 사람이라는 것을 잊을 수 있었다.

캐나다는 국립공원과 자연 보호구역이 많아서, 산책과 하이킹, 캠핑 등 야외활동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록키산맥, 자스퍼, 밴프 등은 대표적인 캐나다의 자연 경관이다. 눈이 내린 산정상에서 바라보는 경치는 너무나 아름다웠다.

캐나다의 호수도 매우 아름다운데, 로렌스 강, 니아가라 폭포, 만토바 호수 등은 대표적인 예시다. 여기서는 다양한 수상 스포츠를 즐길 수 있다. 나는 카약을 타면서 호수를 여행하였는데, 물고기와 칼같은 물결이 내 앞을 가로막을 때마다, 내 안에 있는 모험가의 욕구가 깨어나는 것 같았다.

캐나다는 자연 경관이 언제 어디서나 아름답다. 당신도 캐나다의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탐방하면서, 나와 같이 말레이시아 사람이라는 것을 잊어버리길 바란다.

 

5. 캐나다에서의 새로운 친구들 만나기

캐나다에서의 새로운 친구들 만나기는 저에게 큰 즐거움이었습니다. 처음에는 어색함도 많았지만, 언어나 문화 차이를 극복하면서 점점 친해졌습니다. 캐나다는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이 모여 사는 나라이기 때문에, 다양한 문화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특히, 저는 한인 커뮤니티에 속하지 않아서 다른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았습니다. 캐나다에서의 새로운 친구들은 저에게 새로운 시선과 생각을 제공해주었고, 함께 여행하며 즐거운 추억을 만들었습니다. 캐나다 여행을 계획하신다면, 새로운 친구를 만나는 것도 잊지 마시길 바랍니다!

 

캐나다 여행기: 나는 말레이시아 사람이라는 걸 생각하지 않았다!2-짜릿캐나다
(위 사진은 내용과 무관함 Pexels 제공 사진)

 

결론

캐나다 여행은 나에게 말레이시아 사람으로서 새로운 경험과 깨달음을 줬다. 이 나라는 다양한 문화와 인종, 그리고 지역적인 차이로 이루어져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든 사람들이 서로를 존중하며 살아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또한 캐나다에는 아름다운 자연 경관과 다양한 액티비티가 있어서 즐거운 여행을 만끽할 수 있었다. 하지만 제일 큰 느낌은 나 자신의 아이덴티티와 가치관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된 것이다. 캐나다에서의 경험은 나에게 새로운 시야와 인생을 바꾸는 영감을 줬다. 앞으로도 서로 다른 문화와 인종을 존중하는 삶을 살아가고 싶다.